저탄소녹색건축포럼
  • |
  • total 382,597
  • today 74
  • yesterday 53
글쓰기
rss

경주 플러스에너지 하우스

클래식한 고효율 에너지 자립주택

 

품위 있는 지중해 스타일의 외관과 한식 인테리어가 돋보이는 차분한 주택. 이곳의 진면모는 집 안에 적용된 에너지 설계와 디테일에 담겨있다.

 

 

동서양의 조화가 아름다운 집, 패시브하우스 수준의 따뜻하고 쾌적한 집을 원했던 건축주 부부. 어떻게 보면 당연하고 평범해 보이는 희망이지만, 이를 구현하는 것은 결코 쉽지 않은 일임을 두 사람은 이내 깨달았다. 수많은 부품들이 치밀하게 얽혀야 비로소 작동하는 기계들처럼, ‘예쁘고 따뜻한 집’도 치열한 디테일과 고민이 집대성되어야 했다. 패시브하우스를 짓기 위해 3년여간 열정적으로 공부하고 모니터링하며 시공사를 물색했고, 지난한 건축 과정을 거쳐 결국 바라던 집을 얻은 지금. 한식 인테리어와 다실, 기도실, 여유로운 서재가 어우러진 새집에서 부부는 그간의 노력을 보상받듯 고민에서 벗어나 조용히 기도하고 텃밭을 돌보며 전원을 즐기고 있다.

 

 

1 - 조용한 마을에 자리해 고즈넉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주택

 

2 - 2층 발코니 모습.  패시브하우스 성능을 맞추기 위해 발코니에는 많은 기술과 공법이 적용되었다.

 

 

지중해 스타일과 패시브하우스 구조 설계

 

지중해 스타일은 복잡한 외관을 가지고 있어 과거에는 패시브하우스를 적용하기 쉽지 않다고 알려졌다. 표면에 장식이 많고 넓으면 단열이나 기밀 시공이 어렵고, 열교가 발생할 여지도 많기 때문. 설계와 에너지 컨설팅을 맡은 ㈜삼진에너홈의 고용규 대표는 “과거와 비교해 여러 소재가 개발되고 기술이 진보했다. 이를 바탕으로 독립 구조 및 건식 마감 발코니나 평판형 웜루프 등 제로열교 패시브 설계를 적용했다”며 지중해 스타일에서도 충분히 가능하다고 소개했다. 한편, 근래 지진이 발생했던 경주에 지어지는 만큼 건축주는 내진 성능이 뛰어난 스틸하우스 구조를 선택했다. 처음에는 스틸 구조체는 열교에 취약하다는 부분이 마음에 걸렸지만, 이는 목구조를 병용하는 ‘하이브리드 구조’와 함께 열교 차단 단열재 등을 적재적소에 적용해 단열 수준을 끌어올릴 수 있었다.

 

 

3 - 아치형 포치와 기둥, 오렌지 컬러의 벽돌과 스페니쉬 기와가 지중해 분위기를 여실히 드러낸다.

 

4 - 주차장 캐노피를 겸하는 태양광 발전기와 태양열 온수기. 두 설비의 1년 에너지 생산량(140kWh/m2 .yr)은 소비량(67kWh/m2 .yr)을 채우고도 남는다. 5 - 주택 옆에는 제법 규모 있게 다양한 작물이 자라는 텃밭이 꾸려지고 있다. 6 - 주택 전면에는 데크를 넓게 잡아 외부 활동을 용이하게 했다.

 

 

5- 주택 옆에는 제법 규모 있게 다양한 작물이 자라는 텃밭이 꾸려지고 있다. 6 - 주택 전면에는 데크를 넓게 잡아 외부 활동을 용이하게 했다.

 

6 - 주택 전면에는 데크를 넓게 잡아 외부 활동을 용이하게 했다.

 

 

POINT-  EVB (외부 전동 블라인드) 태양광은 겨울에는 실내 온도 상승에 도움이 되지만, 여름에는 냉방에 필요한 에너지를 소모시키는 존재다. 처마가 닿지 않는 창문에는 EVB를 전부 설치해 태양광으로 인한 실내 에너지 부하를 적절히 제어한다5 - 주택 옆에는 제법 규모 있게 다양한 작물이 자라는 텃밭이 꾸려지고 있다.

 

출처 전원속의 내집 2018년 6월호

 

제2부로 이어집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문과 숫자만 입력)